이라크와 시리아에서 급속히 세력을 확장중인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 또는 ISIS)가 과거 이슬람국가 최고 통치자 칼리프가 다스리는 '이슬람 국가' 수립을 선언했다.

29일(현지시간) AFP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ISIL은 이날 홈페이지와 트위터 등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자신들의 공식 명칭을 '이슬람국가'(Islamic State)로 바꾸고 최고 지도자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43)를 칼리프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ISIL 대변인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는 성명에서 "자문기구인 슈라의 논의 결과 칼리프제 이슬람 국가를 수립하기로 결정했다"며 "칼리프국은 모든 무슬림과 성전 전사들의 꿈이자 희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슬람 성전 전사인 성직자 알바그다디를 칼리프로 지명했고 그가 이를 받아들여 모든 무슬림의 지도자가 됐다"면서 점령지 주민들이 알바그다디에게 충성을 맹세할 것을 요구했다.

ISIL은 아울러 단체 공식명을 기존 명칭 뒤에 붙던 지역명 '이라크·레반트'를 뺀 '이슬람 국가'로 바꿨으며 통치지역이 시리아 북서부 알레포에서 이라크 동부 디얄라주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슬람국가 칼리프의 권한과 군대의 영향력이 미치는 지역에서는 다른 국가나 토후국(에미리트), 단체 등의 합법성이 무효화된다고 강조했다.

AFP는 현지 활동가들의 말을 인용, 시리아 북부 도시 라카에서 ISIL 소속 무장대원들이 축포를 쏘며 이슬람국가 수립 선언을 자축하고 주민들에게 충성 서약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칼리프는 이슬람교 유일신 알라의 사도인 무함마드의 대리인을 뜻하는 말로 무함마드의 종교적·정치적 권한을 이어받아 이슬람 공동체를 다스린 최고 통치자다.

무함마드가 632년 사망한 뒤 후계자로 4명의 칼리프가 선출되고부터 터키 초대 대통령 케말 파샤가 1924년 칼리프제를 폐지할 때까지 이슬람권에는 다양한 형태의 칼리프 국가가 이어져 왔다.

알카에다의 분파였다가 과격한 노선으로 알카에다에서 퇴출된 ISIL은 과거 이슬람 초기 칼리프 국가처럼 지중해 연안부터 걸프지역을 아우르는 범 이슬람 국가 수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 전문가들은 ISIL의 칼리프제 이슬람 국가 수립 선포로 극단주의 세력이 더욱 커질 가능성을 우려했다.

시리아 현지 활동가인 아부 이브라힘은 AFP에 "이슬람 성전을 주장하는 지하디스트들이 더 많이 ISIL에 가입해 세력이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루킹스 도하 연구센터의 찰스 리스터 객원 연구원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합법성에 대한 판단을 떠나서 ISIL의 이슬람국가 선언은 9·11 테러 이후 국제적인 지하디스트 운동 가운데 가장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해석했다.

리스터 연구원은 "알카에다 분파나 다른 독립적인 이슬람 성전세력들은 이제 ISIL 합류나 반대 중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며 "이슬람국가 수립 선언의 영향력은 전세계로 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또한 사우디아라비아 등 아랍 지역의 왕국들 역시 '칼리프 국가' 선언을 체제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